인기검색어
top_l top_r
 

아이디저장
아이디비번 회원가입
 
bot_l bot_r
top_l top_r
 
고등멘토
bg_top
고등가이드
- 고등교육뉴스
- 시험일정
- 학교광장
대입준비
- 입시전략
- 대입일반자료
- 대학소개
- 대학뉴스
학습멘토
- 우등생따라잡기
- 학습테크닉
- 고등논술
- 고등영어
맘스코치
- 자녀키우기
- 문화체험나들이
- 북카페
- 학원가 소식
bg_bot
 
bot_l bot_r
진단테스트
우등생 플래너
멘토상담
Home > 고등멘토 > 고등가이드 > 고등교육뉴스
최신뉴스
     
 
고2부터 중2까지 제각각 다른 입시..
교육부의 ‘대입제도 공공성 강화방안’에 따라 현장의 혼란이 커질 전망이다. 현 중2는..
[함께 사는 세상-해외 통합교육 현..
장애학생 1명당 1년 예산 4000만원 투입… 취업-진학률 50% 핀란드 헬싱키의 최대 ..
강남 학원가 ‘밤샘 줄서기’ 전화통 불난 대행업체
올해 의대 정시 모집인원 줄어…“영역별 반영비율 고려..
[피플 in 뉴스]트럼프 행정부의 패권주의
논술-특기자 전형 줄여 수능선발 확대… 학종 인원은 그..
 
bot_l bot_r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 공감   주소복사
  심봉섭 출제위원장 “작년 국어 31번 같은 초고난도 문항없다”  
bot_l bot_r

“유불리 논란 없도록 지문 선정”

심봉섭 수능출제위원장이 14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브리핑실에서 2020학년도 수능 출제경향 브리핑을 하고 있다.

“지난해 국어 31번 같은 초고난도 문항은 당연히 없다.”

14일 오전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시작 직후 심봉섭 출제위원장(서울대 불어교육과 교수)은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렇게 강조했다. 2019학년도 수능 국어 31번 문제에서는 동서양 천문학 분야의 개혁 과정을 다룬 지문 한 페이지와 함께 ‘부피 요소’와 ‘밀도’, ‘만유인력’ 등의 개념을 설명한 보기가 제시됐다. 국어 영역인데도 과학적 배경지식 유무에 따라 유불리가 달라진다는 비판이 나왔다. 결국 문제의 오류가 없었는데도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처음으로 “난도가 수험생의 기대와 달랐던 부분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사과했다.

이날 심 위원장은 “지난해 국어 31번 같은 초고난도 문항에 대해 이야기가 많이 나왔기 때문에 이번 출제위원들은 그런 문항을 내지 않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국어 교육과정 내용과 교과서 등을 면밀히 검토해 가능한 한 모든 학생이 유불리를 느끼지 않을 만한 소재 중심으로 지문을 찾아내려 노력했다”며 “이번 수능에서는 그런 유불리는 생기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노경주 수능 검토위원장(춘천교대 사회교육과 교수)은 “올해는 검토위원 워크숍을 강화해 정답률 예측력을 제고해서 적정 난도를 유지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올해 EBS 수능 교재 및 강의와의 연계율은 70% 수준이다. 심 위원장은 “EBS 연계는 오래전 정해진 국민과의 약속”이라며 “개념과 원리, 지문과 자료, 핵심 제재 및 논지를 활용하거나 문항을 변형 또는 재구성하는 방식으로 연계했다”고 설명했다.


By 동아닷컴  (등록일 : 2019-11-15 15:35:32)

. 연관분류 고등멘토 > 고등가이드 > 고등교육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싸이월드 공감 주소복사
2020 수능 등급컷, 1등급 ‘국어 91·수학 92/84·영어 90’ 예상
황교안 “정시 50% 이상으로 확대… 외고-자사고 유지”
 스크랩하기
top_l top_r
 
로고 풋터
하이멘토 소개  bar  개인정보 보호정책  bar  이용약관  bar  제휴문의  bar  사이트맵
회사정보
 
bot_l bot_r
himentor@himento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