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top_l top_r
 

아이디저장
아이디비번 회원가입
 
bot_l bot_r
top_l top_r
 
커뮤니티
bg_top
하이토크
자유나눔
이벤트방
알자~!교육정보
하이카페
진로/진학
자녀키우기
영어/유학
교육일반
bg_bot
 
bot_l bot_r
진단테스트
우등생 플래너
멘토상담
top_l top_r
 
“정부재정지원 받으려면 안 따를수 없어” 대학들 불만

[정시 확대 대입 개편안]

“응시자 많은 논술전형 포기해야… 10년 넘게 쌓은 입시노하우 무색”

“교육부가 문제 풀이 위주 수업의 폐해를 막고 잠재력 있는 학생을 찾으라며 학생부종합전형 늘리라고 하지 않았나요? 10년 넘게 입학사정관 양성하고 입시 노하우 쌓아왔는데 이제 와서 정책을 180도 바꾸다니요.”(서울 A대 관계자)

정부가 지난해 2022학년도 대입 제도 개편안을 발표한 지 1년 만에 정시 비중을 더 늘리라고 하자 해당 16개 대학은 불만스러운 기색이 역력했다. 2023학년도까지 정시를 40% 이상으로 확대하도록 대학에 협조를 구한다고는 하지만 정부 재정지원 사업을 빌미로 사실상 강제하는 것이라는 지적도 적지 않았다.

28일 B대 관계자는 “정시를 늘리면 수도권 고교와 특수목적고 자율형사립고 학생이 더 많이 들어오는 등 고교 교육 정상화에 역행할 것으로 우려된다”며 “‘조국 사태’ 이후 졸속으로 정시를 확대하고서는 대학에 무조건 따르라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 16개 대학의 2021학년도 기준 정시 입학 비중은 평균 29.0%여서 40% 이상으로 늘리려면 수시 논술전형(평균 10.6%)을 없애 그 정원을 정시로 돌려야 한다. C대 관계자는 “경쟁률이 정시는 5 대 1, 학종은 10 대 1이라면 논술전형은 많게는 40 대 1이어서 수입이 제일 많다”며 “대학이 (재정지원 사업을 따내기 위해서는) 울며 겨자 먹기로 논술전형을 포기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수시 이월 인원을 고려하면 정시 비중이 대학 신입생 정원의 절반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되자 대학이 원하는 인재상을 선발하기 어렵게 됐다는 우려도 나왔다. D대 관계자는 “수시는 자신의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보다 상향 지원하지만 정시는 성적순 지원이기 때문에 학교에 대한 애착이 상대적으로 낮아 ‘중도 탈락률’도 높다”고 말했다.


중3 학생 ‘수포자’ 11.8%… 11년만에 최악
이화여대-포항공대는 정시확대 대상서 빠져
 
bot_l bot_r
top_l top_r
 
로고 풋터
하이멘토 소개  bar  개인정보 보호정책  bar  이용약관  bar  제휴문의  bar  사이트맵
회사정보
 
bot_l bot_r
himentor@himentor.co.kr